카카오뱅크 출범, 한 달동안…“하루 평균 10만좌가 새로 개설”

2017.09.01 13:05:57 / 관리자 134690

한국카카오은행(대표이사 이용우, 윤호영)은 출범 한 달인 지난 7월27일 기존으로 누적 계좌개설 건수가 307만, 여신 1조4090억원(잔액 기준), 수신 1조95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재 2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여신 및 수신 잔액의 수치는 아직 집계되지 않은 상태지만 최초 한 달 동안은 카카오뱅크의 질주가 시장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했음을 알 수 있다.  
 
카카오뱅크 뱅크에 따르면, 서비스 시작 첫날인 지난 6월27일, 11시간 만에 지난해 시중은행이 기록한 비대면 계좌개설 건수 15만5000좌를 돌파했으며 지난 30일간 하루 평균 10만좌가 새로 개설됐다. 계좌개설 시간대별로 보면 은행 영업 외 시간이 전체의 56.6%로 영업시간 내 비중보다 높았다.
 
특히 오후 4시 이후부터 24시까지 비중이 42.5%에 달했고, 24시부터 오전 9시까지 비중도 14.1%로 24시간 계좌 개설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시간대별 분석에는 은행이 영업하지 않는 주말과 휴일의 오전 9시부터 16시까지 데이터도 은행 영업시간 기준으로 포함돼 있어, 실제 은행 영업 외 시간에 계좌개설이 이뤄진 비중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계좌개설 비중을 보면 30대가 35%로 가장 높았고, 20대 30.1%, 40대 21.6%, 50대 이상은 8.5%로 집계됐다.
 
◆입출금예금 비중 39%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카카오프렌즈 체크카드 캐릭터는 ‘라이언(ryan)’으로, 체크카드 신청건수 219만건(8월27일 기준) 가운데 116(53.4%)만건에 달했다. 남녀별로도 남자는 61.1%, 여자는 44.3%가 라이언 체크카드 발급을 신청했다. 2위는 ‘어피치’로 19.0%였고 무지, 콘, 블랙이 그 뒤를 이었다.
 
카카오뱅크 체크카드는 국내 224만 곳의 가맹점과 해외 마스터(Master)카드 가맹점 4330만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수신에서 입출금통장(세이프박스 포함) 비중은 39%로 시중은행 평균의 약 2배 이상을 차지했다. 간결한 UI/UX에 기반한 편리한 사용성과 함께 공인인증서가 없어도 카카오톡을 활용해 간편이체가 가능하고, 전국 11만4000곳의 은행 및 편의점 등에 설치된 ATM 이용 수수료 면제(연말까지), 체크카드 결제 자금을 위한 입출금통장 이용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체크카드 배송과 함께 일상 생활에서 실거래 목적으로 카카오뱅크를 이용하는 고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일반 기업들의 월급날이 집중된 지난 8월 25일을 전후로 입출금 통장으로 자금 유입 증가액이 다른 날에 비해 두 배 이상인 점이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수신 금액별 비중을 보면 정기예 적금은 61%로 시중은행 평균보다 낮았다. 여신 상품별 고객 비중은 건수 기준으로 비상금대출이 52.7%로 가장 많고, 마이너스통장대출 32.2%, 신용대출 15.1%였다. 금액 기준으로는 비상금 대출이 6.9%였으며, 마이너스통장이 49.4%, 신용대출은 43.6%였다.
◆대출 고객 30~40대 비중 높아=신용등급별 대출 건수 비중은 고신용자(CB사 신용등급 기준 1~3등급)가 66.7%, 중저신용자(4~8등급)가 33.3% 였으며, 금액으로는 89.3%와 10.7%였다. 중저신용자의 경우 신용등급상 고신용자에 비해 대출 한도와 여력이 크지 않아 금액 비중은 낮고, 대출 건수는 높게 나타난다.
 
연령별로는 30~40대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금액 기준 83.5%였다. 20대 비중은 6.25%였으며 이 가운데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받은 20대는 모두 직장인으로 나타났다.
 
해외 송금은 지난 한 달간 총 7600여건이 일어났다. 총 금액은 1540만 달러로, 건당 평균 송금 금액은 약 2000달러였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가 47.3%를 차지했고, 유로화 16.7%, 캐나다달러 8.6%, 파운드화 6.8% 순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해외 송금은 5000달러까지는 총 수수료 5000원이며 그 이상은 1만원이다. 전신료, 중개수수료, 수취 수수료를 면제한다. 단, 일본, 필리핀, 태국으로 송금 시에는 송금 수수료는 8000원이지만 중개수수료와 수취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해외 은행에서 카카오뱅크로 송금시 달러화 환산 기준 100달러 미만에 대해서는 수취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기로 하고 현재 적용 중이다.
 
카카오뱅크는 앞으로 지난 한 달간의 성과를 정밀하게 분석해 향후 사업계획의 구체적인 방향성과 목표를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대출 신청 서비스 및 고객 상담 불편, 체크카드 배송 지연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서비스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다음달 5일에는 5000억원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마칠 예정이다. 이용우 윤호영 공동대표는 “완결된 모바일 단일 앱 서비스를 통해 은행 서비스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이고자 했던 그간의 고민과 노력들이 고객들의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모바일을 통한 고객 경험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