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원 규모 우체국금융 차세대사업 뜬다

2017.12.27 09:54:34 / 관리자 134781

관련기사
우체국금융,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전 단계 착수…BPR·ISP 전략 마련

우체국금융이 3000억원 규모의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에 나설 전망이다. 

27일 금융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2일 우체국금융 차세대시스템 설계 컨설팅 사업을 완료한 우정사업본부는 본 시스템 구축을 위한 예산 예비타당성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예산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치고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이 예산 반영 대상으로 선정되면 우정사업본부는 6개월간 심사에 착수한다. 예산 대상 선정부터 심사까지 마치게 되면 2019년 사업발주가 진행될 계획이다. 

앞서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초 ‘클라우드·빅데이터 기반 우체국금융 차세대시스템 설계 사업’을 위한 컨설팅 사업자 선정에 나서 삼성SDS와 EY한영 컨소시엄을 통해 정보화전략계획(ISP)・후선업무시스템(BPR) 수립에 나선 바 있다.

이후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위한 설계 작업에 들어간 우정사업본부는 ▲창구업무의 모바일 업무 전환 ▲장애 최소화 ▲신기술 도입을 통한 업무 경감 등의 결과를 도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우정사업본부는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블록체인 등 금융 신기술을 도입한 차세대 금융시스템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금융권에서 이번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금융 차세대 사업을 주목하는 이유는 차세대시스템의 IT인프라를 클라우드 기반의 x86, 리눅스 시스템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기 때문이다. 

우체국금융 차세대 추진 목표로 제시된 것은 최신 ICT(클라우드, 빅데이터, AI, IoT 등) 기반의 미래지향적인 우체국금융 차세대시스템 설계다. 우체국금융은 지난 2000년 6월 계정계, 정보계의 메인프레임 환경을 오픈환경인 유닉스로 전환한 이후 2008년 8월 클라이언트/서버(C/S)환경에서 웹서버 기반으로 전환한 정보시스템 고도화, 2010년 전자금융시스템 성능 개선 등의 사업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우체국금융은 노후화된 시스템 탓에 배치 작업에 시간이 걸리는 등 타 은행권과 경쟁에 있어 제한이 있어왔다.

이에 따라 이번 사업을 통해 최신 IT신기술을 반영한 시스템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ISP 결과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구축을 통해 확장성 있는 시스템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결론 났다. 또 클라우드 관련 규제 등을 검토한 결과 은행 시스템의 클라우드 기반 구축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 이 관계자는 “타 은행권의 경우 데이터 패치 등으로 시스템 중단 시간이 5분 정도 걸리는데 우리는 1시간 정도 중단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다른 은행권이랑 비슷하게 24*365 무중단 금융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직 예산 심의가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우체국금융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에 약 3000억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우체국금융 뿐만 아니라 우체국보험 등 우정사업본부 금융사업 전부를 재구축하는 만큼 3000억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