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지원센터 법인화 추진…핀테크 지원 활성화 나서

2018.01.16 10:44:21 / 관리자 134793

핀테크지원센터의 법인화가 추진되고 있어 주목된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핀테크지원센터가 법인화를 위한 창립총회를 지난해 말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선 이사회 임원 수, 새로운 수장이 될 이사장 자격 요건 등의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핀테크지원센터는 지난 2015년 3월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육성 정책의 일환으로 금감원·코스콤·한국예탁결제원 등 금융유관기관과 시중 금융업체들과 함께 설립한 민·관 합동 TF로서, 주요 업무 중 하나로 핀테크 업체 또는 예비 창업자를 상대로 핀테크 관련 상담을 해왔다.

하지만 비상설TF라는 특성 상 여러 가지 문제점이 노출돼왔다. 지난해 6월 경기도 판교 본원에 이어 서울 마포구에 분원이 개소해 두 개의 센터가 운영되고 있지만 파견 인력에 의존하는 임시 TF로 운영되어왔다. 조직도 금융기관이나 유관단체에서 파견 나와 근무하는 형태로 업무 지속성이나 운영 측면에서 약점을 노출했다. 

10개 시중은행, 5개 카드사, 11개 증권, 보험사 및 코스콤, 금융결제원, 금융보안원 등 유관기관 핀테크 관련 업무 전문 실무자들이 파견 나와 있지만 고정직이 아닌데다 파견 직원조차 금융사 내부 순환보직으로 인해 자주 바뀌는 등의 문제가 있었던 것. 

실제 상담인력 8명 중 4명은 상근 파견인력으로, 금감원·코스콤·금융결제원·금융보안원에서 각 1명씩 파견된다. 나머지 4명은 은행 10개사, 증권 9개사, 보험 10개사, 카드 5개사에서 각 1명씩 파견된 직원이 하루 또는 이틀씩 근무하는 식이다.  

이에 따라 핀테크지원센터는 법인화를 통해 직원들을 정식으로 채용하고 전담 상담인력을 확충하는 등 조직구성을 보다 구체적으로 해 핀테크 지원을 위한 금융권과 핀테크 스타트업의 소통창구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법인화가 되더라도 금융기관에서 전담 직원이 파견되는 틀은 유지하 되 상주하는 정식 직원들을 통해 지원 효율성과 지속성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법인화 이후 운영자금은 금융기관과 유관업계를 대상으로 회원사를 모집, 구성하고 회비로 운영되는 형태를 타진하고 있다. 핀테크지원센터 업무 자체가 ‘지원’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자체 수익사업 보다는 금융결제원과 같이 회원사들의 회비를 바탕으로 운영 및 사업을 전개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당시 전해철 의원은 “핀테크지원센터의 상담 실적이 크게 저조하고 대부분의 상담이 1회성에 그친다는 것은 센터가 ‘핀테크 생태계 조성’이라는 설립 취지에 부합하는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금융위원회는 조속히 핀테크지원센터를 상설기구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전문적인 상담과 함께 각종 실질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금융위는 핀테크 분야 주요 추진과제와 검토과제를 망라한 핀테크 활성화 로드맵을 1분기 중 마련하기로 했으며 여기서 핀테크지원센터 법인화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