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정보계 사업자에 LG CNS....더 K 사업자 선정 마무리

2018.11.28 08:41:25 / 관리자 134890

관련기사
국민은행이 메인프레임 유지한 이유…“폭증하는 비대면채널 증가 속도 고려”
KB국민은행, 자체 IT인력 크게 늘린다…20년만의 반전

KB국민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인 ‘더 케이 프로젝트’ 중 관심을 모았던 ‘정보계 및 데이터 허브(Hub)’ 재구축 사업이 결국 LG CNS 손에 들어갔다. 

이번 정보계 사업을 통해 1금융권 시스템 구축 사업에 도전장을 냈던 대우정보시스템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14개 과제로 추진되는 국민은행의 '더 케이' 프로젝트 중 SK(주)C&C가 비대면채널 재구축, 마케팅허브시스템, 통합인증시스템, 통합단말 업그레이드, 클라우드 인프라, 정보보호 체계 업그레이드 등 10개 사업을 진행하고 정보계 및 데이터 허브 사업은 LG CNS가 사업을 수행하게 될 전망이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이 ‘정보계 및 데이터 허브(Hub)’ 재구축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LG CNS를 선정했다. 이로써 ‘글로벌 플랫폼 재구축’ 우선협상대상자에 한국IBM, ‘콜센터 재구축’ 우선협상대상자에 KB데이터시스템이 선정되며 국민은행의 더 케이 프로젝트 전체 과제에 대한 사업자 선정이 모두 마무리됐다.  

결론적으로 과거 1차 국민은행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했던 업체들이 이번 더 케이 프로젝트에서도 일정 부분을 담당하고 사업을 추진하게 된 모양새다. 2010년 오픈한 국민은행의 차세대시스템은  한국IBM이 주 사업을 맡았으며 수신업무와 여신업무, 국제업무, 고객정보, 회계업무 등 코어뱅킹(Core-Banking) 업무는 SK C&C가, 정보계 사업은 LG CNS가 수행한바 있다. 
  
한편 국민은행은 최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 IT 관련 부서 임직원들의 사무공간을 별도로 마련하고 더케이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개발자들과 협력업체들을 위한 개발 공간을 구축했다. 이를 위해 최근 출입 통제 등 보안 시설 등을 확충하며 개발 환경 구성을 마무리한 상태다.  

국민은행의 차세대시스템 사업은 오는 2020년 10월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제14회] 2019년 전망, 금융IT 이노베이션 컨퍼런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19년 금융산업은 또 한번의 큰 변화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미 우리 금융산업은 지난 2, 3년간 인공지능(AI) 기반의 업무 자동화와 RPA의 도입, 빅데이터 기반의 정보계 및 마케팅 인프라의 강화, 모바일 및 비대면 채널에 기반한 디지털뱅킹 인프라의 확장 등 강력한 혁신을 진행해왔습니다.

2019년에는 올해 정부의 ‘금융 데이터 혁신’(My Data) 정책을 포함해, 보다 유연해진 금융 클라우드의 허용 등으로 금융IT 인프라 운영 전략 자체에 큰 변화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기존 레거시 시스템의 변화뿐만 아니라 더 고도화된 디지털뱅킹 서비스 경쟁도 예고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각종 법령 및 규제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기위한 컴플라이언스 이슈, 블록체인 기반의 금융 서비스 전략, 글로벌뱅킹시스템의 고도화와 서비스의 글로벌화, 여기에 디지털시대에 부합하는 고객 친화적인 최신 UI/UX전략, 공인인증서 이후의 새로운 금융보안 전략 등 고려해야 할 IT이슈가 적지 않습니다.

<디지털데일리>는 국내외 금융권 IT 기획자 및 관련 업계 담당자를 초청해, 내년 금융 IT이슈 및 정책과제를 진단하기위한 '2019 금융IT 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금융 IT트랜드를 공유하고, 업계가 제시하는 최신 금융솔루션 전략을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 드립니다.

자세한 행사 일정 및 프로그램 안내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